“협치 포기” 강경화 임명에 野 일제히 반대 목소리

- 민주당 “야당의 반대는 발목잡기…불가피한 임명”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임명하면서 야당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김명연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자신이 지명한 장관 후보자에 대한 욕심으로 기준을 바꾼다는 것은 청와대 인사 시스템이 얼마나 허술한지 보여주는 것”이라며 “앞으로 정부조직법이나 추경 등에서 야당의 협조를 못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3시 원내대책회의를 소집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에 이어 임명 강행을 다시 추진한 만큼 이날 회의에서는 국회 일정 보이콧 및 외부 투쟁 등이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능력, 자질, 도덕성 검증 결과를 종합하면 외교부 장관으로 적절치 않다”며 “적폐청산을 한다는 문 대통령이 국정농단 세력과 똑같은 방식으로 국정을 운영하는 것으로, 새로운 적폐를 만드는 행위다. 이건 신(新) 국정농단”이라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식을 마치고 대화를 나누며 차담회 장소로 이동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식을 마치고 대화를 나누며 차담회 장소로 이동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도 “강 후보자를 임명하는 것은 국회, 특히 야당의 의견을 무시하고 협치정신을 훼손하는 매우 유감스러운 결정이라고 생각한다”며 “야당과 불통으로 국정을 표류시키고 결국 비극으로 끝난 전 정부의 전철을 밟지 않기를 충고한다”고 말했다.

조영희 바른정당 대변인은 “사실상 문재인 대통령이 협치를 거부한 것”이라며 이날 긴급 원내대책 회의를 통해 강 후보자 임명 강행에 대한 당의 입장 발표 및 대응 방안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반면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은 불가피한 임명이라는 청와대 입장에 뜻을 같이 했다.

백혜련 대변인도 구두 논평을 통해 “강경화 후보자의 경우 청문회에서 거의 많은 의혹이 해소됐고 국민적 지지 여론도 높다”며 “강경화 후보자의 자질 탓이라기보다는 (야당에서) 당시 지명된 장관 후보자 중에서 한 명은 낙마시켜야 한다는 부분이 강했다. 야당의 반대는 발목잡기”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께 청와대 본관 총무실에서 강경화 외교부 후보자에 대한 장관 임명장을 수여했다.

강 장관은 1기 내각 17개 부처 가운데 김동연 기획재정부 장관 겸 경제부총리와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에 이어 5번째 장관이 됐다.

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에 이어 청문 보고서 없이 임명된 두 번째 고위 공직자로 기록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