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文 정부, 자기사람 심기·무책임한 안보·미래없는 경제로 점철”

결국 정치일선 복귀…“자유한국당 대표 돼 보수우파 재건하겠다”

[헤럴드경제] 대선 패배 후 미국으로 떠났던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사진>가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홍 전 지사는 18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 패배는 우리가 자초한 결과다. 자유한국당을 살리고 대한민국 보수우파를 재건하고 혁신하겠다”며 당 대표 선거 출사표를 던졌다.

홍 전 지사는 이어 “보수는 비겁했고 무책임했다. 한 줌도 안 되는 기득권에 숨어 자기 살 궁리만 했다”며 “선거 마지막까지도 서로를 헐뜯으며 싸우기에 급급했다. 국정이 무너지고 파탄의 지경이 올 때까지 아무도 책임지지 않았고 아무도 사과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이에 따라 그는 “처절하게 반성하고 근본부터 다시 시작하겠다”며 “당과 보수의 위기 앞에서 저에 대한 여러분의 기대는 개인에 대한 지지가 아니라 보수우파의 재건을 바라는 절실한 열망이자 준엄한 명령이라는 것을 잘 안다”고 강조했다.

홍 전 지사는 또 “한국당의 새로운 출발은 혁신”이라며 “기득권에 급급한 이익집단, 자신의 권력과 안위만 추구하는 웰빙정당, 비전도 대안도 없는 무능한 정당, 이제는 안된다. 자유대한민국의 이념과 정신을 바탕으로 운명을 함께하는 가치집단, 국가의 미래와 국민의 안녕을 최우선하는 정책정당, 민생정당, 책임정당으로 환골탈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홍 전 지사는 “모든 문을 활짝 열고 인재를 모셔오겠다. 외연을 확장하고 대한민국 우파를 재건축하겠다”며 “정치보다는 정책이 강한 야당, 비판보다는 대안이 우선인 야당을 만들겠다. 한 발 먼저 서민을 챙기고 한 발 먼저 현장으로 달려가겠다”고 호소했다.

문재인 정부를 겨냥해서는 “국민을 무시하는 독선적 자기 사람 심기 인사, 한미동맹의 근간을 위협하고 북핵위협을 방관하는 무책임한 안보정책, 빚으로 현재의 어려움을 가려보겠다는 미래 없는 경제정책, 철저히 막아내겠다”고 다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