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7㎞ 강속구도 씹어먹은 ‘추추트레인’ 시즌 10호 홈런

[헤럴드경제] 미국 프로야구 텍사스레인저스 소속 추신수(35)가 시즌 10호 홈런을 쐈다. 2년 만의 두자릿수 홈런이다.

추신수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 홈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팀이 8-4로 앞선 6회 말 1사 1루에서 중월 투런 홈런을 쏘아 올렸다.


추신수는 시애틀의 2번째 투수 댄 알타빌라의 초구 97.6마일(약 157㎞)짜리 투심 패스트볼을 통타해 가운데 담장을 넘겼다.

이는 지난 12일 워싱턴 내셔널스전 이후 5경기 만에 터진 홈런포로, 추신수는 2015년(22개) 이후 2년 만에 두자릿수 홈런을 기록했다.

추신수는 지난해 7홈런으로 5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에 실패했다.

추신수는 이날 홈런 포함 5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의 맹타를 휘두르고 팀이 10-4 승리에 힘을 보탰다.

추신수는 이로써 3경기 연속 안타와 12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다. 시즌 타율은 0.257에서 0.261(211타수 55안타)로 올라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