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북핵, 북미 간 문제”…정부 “한국이 당사자”

-선전매체들 “南 새 정부 대화, 핵 포기 전제” 발끈
-“핵 문제와 남북 관계 아무 상관 없어”
-통일부 “북핵은 국제사회의 문제, 한국이 당사자”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북한이 19일 여러 매체를 통해 북핵 문제를 “북한과 미국 사이에 논할 문제”라고 주장하며 한국을 배제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북한은 국제사회의 문제고 우리가 당사자”라고 강조했다.

북한의 대남선전용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핵 문제, 북남 사이에 논할 문제가 아니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조선반도(한반도) 핵 문제는 당사자인 미국과 우리(북한)가 논할 문제이지 결코 미국의 하수인에 불과한 남조선(한국) 당국이 참견할 것이 못 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 [사진=헤럴드경제DB]

그러면서 “남조선에 새로 들어선 정권이 관계 개선과 민간 협력사업에 대해 떠들어대며 생색을 내고 있다”며 “문제는 남조선 당국이 운운하고 있는 대화니, 협력이니 하는 것들이 모두 공공연히 우리의 핵 포기를 전제로 하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발끈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조미(북미) 간의 문제인 핵 문제를 북남 사이에 해결해보겠다고 하는 것은 언제 가도 실현될 수 없는 부질 없는 망상이고, 스스로 제 손발을 묶어놓는 어리석은 짓”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의 또다른 대외선전용 매체 ‘메아리’도 이날 ‘조미 간의 문제를 북남 사이에 해결할 수 없다’는 글을 게재하고 “현 남조선 당국이 핵 문제 해결을 북남관계 개선의 기본 전제로 들고 나오는 것은 그야말로 언어도단”이라며 같은 주장을 펼쳤다.

메아리는 “핵 문제는 북남 관계와 아무런 상관도 없으며 관계 개선의 장애물로 될 수 없다”라며 “조선반도 핵 문제는 미국의 반공화국 적대시 정책과 핵 위협ㆍ공갈의 산물로서 철두철미 조미 간의 문제이기 때문”이라고 못 박았다.

이들 게시물은 개인 논평이긴 하지만 북한 당국이 사전 검토작업을 하고 있고, 동시다발적으로 같은 주장을 내놨다는 점에서 북한이 조직적으로 한국에 보내는 메시지로 해석될 수 있다.

이에 대해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6자회담에 6개국이 참가하는 것에서 알다시피 북핵 문제는 북미간의 문제가 아니라 국제사회의 문제”라며 “우리가 당사자인 것이 분명하다. 북한은 미사일, 핵 실험 등의 도발을 중단하고 남북관계 개선의 길로 나올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ye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