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고리1호기 영구정지는 탈핵국가 출발”

선포식 참석 “신규원전 백지화”
해체기술 위해 동남권에 연구소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 참석해 ‘국가 에너지 정책 대전환’을 선포했다. 기존 에너지정책을 개발도상국 시기의 에너지 정책으로 규정하고, 탈핵ㆍ탈원전을 기반으로 한 청정에너지 시대를 열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부산 기장군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열린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 참석, “1977년 완공 이후 40년만에 고리원전 1호기를 영구정지했다”며 “고리 1호기의 가동 영구정지는 탈핵 국가로 가는 출발”이라고 했다. 또 “안전한 대한민국으로 가는 대전환”이라고도 했다. ▶관련기사 6면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부산 기장군 장안읍 해안에 있는 고리원전 고리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文 대통령은 이날 선포식에서 “원전 해체 기술력 확보를 위해 동남권 지역에 관련 연구소를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새로운 에너지 정책을 개도국에서 선진국으로 전환하는 과정으로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낮은 가격과 효율성을 추구하며 값싼 발전단가를 최고로 여겼고 국민 생명과 안전은 후순위였다”며 “우리가 개도국 시기에 선택한 에너지 정책”이라며 “이젠 에너지 정책도 바꿀 때가 됐다.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 청정에너지 시대가 우리의 목표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9월 경주 대지진이나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등을 언급하며 “한국은 전 세계에서 원전이 가장 밀집한 나라다. 새 정부는 원전 안전성 확보를 나라 존망이 걸린 국가 안보 문제로 인식하고 대처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 직속 원자력 안전위원회 ▷신규 원전 건설계획 전면 백지화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원전 안전기준 강화 ▷탈핵ㆍ탈원전 로드맵 조기 마련 ▷신재생 에너지 산업 육성 등의 방안을 거론했다.

문 대통령은 “에너지 산업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만들겠다”며 “원전과 석탄 화력 발전을 줄이고 천연가스 발전설비 가동률 등을 늘려가겠다”고 했다. 또 “고리 1호기 영구정지로 원전 해체 노하우를 축적할 수 있다”며 “원전 해체 기술력 확보를 위해 동남권 지역에 관련 연구소를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원전과 석탄화력을 줄여가면서 이를 대체할 신재생에너지를 제때에 값싸게 생산해야 한다”며 “국가 에너지정책 대전환은 결코 쉽지 않은 일이나 분명히 가야 할 길”이라고 강조했다.

김상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