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崔와 매일 3번 통화하고도…“자주 통화 안했다“ 발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근혜 전 대통령은 최순실씨와 9개월간 800차례 넘게 통화를 한 사실이 밝혀졌지만 “자주 통화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18일 채널 A가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검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조사할 때 최순실 씨와 9개월 간 800차례 넘게 통화한 기록을 제시했다.

검찰이 파악한 ‘박근혜·최순실 통화 기록’은 지난해 2월부터 10월까지 9개월 동안 845번이다. 부재 중 전화를 제외한 수신과 발신 내역으로, 매일 3번씩 통화한 셈이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은 지난 4월 10일 검찰이 통화내역을 제시하자,“내 기억엔 최순실과 자주 통화하지 않았다”며 발뺌했다.

이에 검찰이 “대통령이 내게 많은 의지를 한 것도 사실이고 중요한 결정에 앞서 정호성 전 비서관을 통해 내 의견을 들어보고 싶어했다”는 최 씨의 진술로 압박하자 박 전 대통령은 “무슨 전문성이 있어서 최순실에게 의견을 듣고 의지하겠느냐”고 반박했다.

박 전 대통령은 ‘최순실 외장하드’에서 발견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통화 자료 그리고 존 케리 미 국무장관 접견 자료를 확인하고도, “청와대 문건을 최순실에게 건네도록 지시한 적 없다”고 답했다.

검찰은 법정에서 최순실 외장하드 등 증거를 낱낱이 공개하며 박 전 대통령을 압박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