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강경화 임명 강행’에 野 반발…김현미 청문보고서 채택될까

바른정당 19일 국회 일정 보이콧
한국당도 합류하면 안건 상정 불투명

[헤럴드경제] 청와대가 18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임명하자, 야당이 국회 상임위원회 일정을 전면 보이콧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김현미 국토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보고서채택 또한 연기될 가능성이 커졌다.

야당인 바른정당은 청와대의 강 장관 임명 강행에 항의하고자 19일부터 국회 상임위원회 일정을 중단하기로 했다. 자유한국당 또한 오는 19일 회의 참석 여부를 다시금 검토한 후 바른정당과 행보를 같이하기로 잠정 결론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를 들으며 머리를 매만지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앞서 국토위는 지난 16일 전체회의에서 김 후보자에 대한 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하려고 했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야당 의원들의 불참으로 회의가 열리지 못한 바 있다.

이에 국토위는 19일 오전 11시 회의에서 결정하기로 했다. 하지만, 바른정당이 국회 일정 보이콧을 선언하면서 협의 안건 상정 자체가 불가능해졌다.

김 장관의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 시한이 21일인만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분주해졌다. 19일 오전 전체 회의에 앞서 오전 10시 4당 간사 회의를 열기로 한 만큼 전체회의 시간까지 바른정당을 설득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바른정당의 입장이 강경한 데다 자유한국당까지 회의 불참 가능성을 내비쳐 회의가 한 차례 더 미뤄질 가능성이 크다.

국토위 위원장인 조정식 민주당 의원은 “일단 회의 개의는 할 예정이지만 바른정당이 불참하면 안건 상정은 불투명하다”며 “최대한 바른정당이 참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설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보수야당의 반대 기류에 국민의당은 다시금 캐스팅보터 역할을 하게 됐다. 국토위 소속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13명ㆍ자유한국당 12명ㆍ국민의당 4명ㆍ바른정당 2명 등 총 31명이기에 민주당은 국민의당의 협조만 받아도 통과 요건인 과반을 충족시킬 수 있게 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