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안경환 사퇴 수용…지적 아프게 받아들여”

“의회 존중 ‘진심’ 받아달라”
“외교 현안 산적…강경화 임명 미룰 수 없어”

[헤럴드경제] 청와대가 18일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수용한다는 입장을 내놓으며 “국회와 국민의 지적을 아프게 받아들인 것”이라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에서 “청와대가 미처 알지 못한 것을 청문과 국민이 알려주면 인사권자인 대통령은 사안의 중대성과 국민의 뜻을 살펴 지명을 철회할 수도 있고 유지할 수도 있다고 판단한다”며 “청와대는 청문회와 이후 과정들이 긴밀하게 연결돼 있는 검증과정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설명=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출처=연합뉴스]

이어 청와대는 그간 문재인 대통령의 행보를 언급하며 야당의 협조를 구했다. 박 대변인은 “취임식 전 야당을 방문하고 각 당 원내대표를 가장 빠르게 초청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눈 일련의 과정에서 대통령이 국민께 보여드린 협치와 의회 존중의 진심을 있는 그대로 받아 주실 것을 다시 한 번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당이 끝까지 반대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임명을 강행한 데 대해선 “한미정상회담과 주요 20개국(G20) 등 외교 현안이 산적해 있어 그 수장인 외교부 장관 임명을 미룰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강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고, 강 장관은 한미정상회담과 G20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