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ㆍ美ㆍ캐나다, 23~25일 연합해상훈련

-美 이지스구축함ㆍ캐나다 호위함 등 참가
-“6ㆍ25전쟁 참전국과 연합훈련으로 협력 증진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한국과 미국, 캐나다 3국 해군은 제주 인근해역에서 연합해상훈련을 실시한다.

해군은 19일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제주 인근해역에서 6ㆍ25전쟁 참전국인 미국과 캐나다 해군과 함께 연합해상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7기동전단 정례기동훈련과 연계해 실시하는 이번 훈련에는 한국 해군에서 이지스구축함 율곡이이함 등 함정 5척과 P-3 해상초계기, 링스(Lynx) 해상작전헬기 등이 참가한다.

[사진=헤럴드경제DB]

미국 해군에선 이지스구축함 듀이함과 MH-60R 헬기, 그리고 캐나다 해군에선 호위함 위니펙함과 오타와함 등 함정 2척과 SH-3 헬기가 참가한다.

캐나다 함정은 만재시 5032t으로 길이 134.2m, 전폭 16.5m, 최대속력 30노트에 달하며 225명의 승조원이 탑승 가능하다.

한ㆍ미ㆍ캐나다 3국 해군은 이번훈련에서 전술기동ㆍ헬기 이착함훈련, 연합 해양차단작전, 방공작전, 대잠수함전, 함포 실사격훈련 등을 실시해 다국간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향상시킨다는 구상이다.

한미 양국 해군은 적 탄도미사일 탐지ㆍ추적훈련도 병행한다.

한ㆍ미ㆍ캐나다 3국은 훈련에 앞서 22일 제주민군복합항에서 연락장교 교환ㆍ전술토의 등 훈련 사전회의를 실시한다. 훈련 사전회의 참가를 위해 미국 듀이함은 20일, 캐나다 위니펙함과 오타와함은 22일 제주민군복합항에 입항할 예정이다.

김정수(준장) 7기동전단장은 “6ㆍ25전쟁 참전국인 미국ㆍ캐나다 해군과의 연합훈련을 통해 우리 해군의 연합작전 수행능력 향상과 훈련 참가국 해군 간 우호협력관계를 증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캐나다 해군은 ‘캐나다 건국 150주년(7월1일)’을 기념해 아시아ㆍ태평양 지역 전개훈련을 실시중이다.

이와 관련, 이번 훈련 뒤 위니펙함은 26일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해 29일 건국 150주년 기념행사를 함상에서 개최하고 오타와함은 27일 인천항에 입항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17일 한국을 방문한 캐나다 해군 해상보안팀 68명은 7월 중순까지 부산작전기지에서 한국 해군과 기지방호ㆍ해상 검문검색ㆍ대테러훈련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