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ㆍ美 정상회담, 野 동행 없다

-야 3당, 문정인 특보 발언 비판과 함께 방미 동행 회의적
-대북 정책에 대한 정치권 공감대 형성 먼저 지적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문정인 청와대 외교안보특보의 발언 논란야 야권이 한미 정상회담 동행 제안을 모두 거부했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표는 19일 의원총회에서 “외교안보에는 초당적으로 협력한다는 원칙을 가지고 있지만, 이는 국내에서 의견이 하나로 모아졌을 때 가능한 것”이라며 “우리와 생각이 다르고, 우려할 수 밖에 없는 입장을 밝힌 상태에서 정상회담에 동행해 다른 생각을 노출시키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청와대의 방미 동행 제안을 거부했다.

김세연 사무총장도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의 ‘군사적 긴장상태 해소 조치 촉구’ 및 북한 외무성의 ‘한미 연합훈련의 범죄행위’ 담화 등을 언급하며 “문 특보의 발언은 결국 이런 북한 당국에 대한 화답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도 마찬가지다. 박주선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이날 방미 동행과 관련 “공식 요청을 받은 바 없다”며 “함께 가서 뭘 할건지, 야당 의원들의 역활에 대해 회의적”이라고 말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지금 불안한 안보관을 갖고 있고 문 특보의 발언을 봐서라도 야당이 동행하는 것이 들러리 되지 않겠느냐 하는 시각을 야 3당이 갖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가 분명한 안보관과사드에 대한 입장을 밝혔을 때 야3당과 의논해 보겠다”고 말했다.

최근 장관 인사 강행에 따른 정치권의 대결 외에도, 북한에 대한 근본적 시각차로 인해 야권의 동행은 사실상 물 건너간 셈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