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장관 임명에 국민의당 “국회·국민 무시한 폭거”

[헤럴드경제] 국민의당은 18일 청와대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임명한 데 대해 “국회와 국민을 무시한 폭거”라며 “협치가 실종됐다”고 반발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국회와 국민을 무시한 이번 폭거를 강력히 규탄하며 즉각 대응에 나서겠다”며 “민주주의 원칙도, 역량 있는 외교부 장관이라는 실리도 찾아볼 수 없는 인사참사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손 대변인은 이어 “청와대는 능력과 도덕성 검증으로 장관 후보자를 가려야 한다는 원칙을 무너뜨리고 인사청문회와 절차적 민주주의를 무력화시켰다”면서 “오직 대통령의, 대통령에 의한, 대통령을 위한 제왕적 행태만 있을 뿐 협치도, 국회도, 국민도 실종됐다”라고 지적했다.


김수민 원내대변인도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임명을 강행해 협치의 기반을 스스로 무너뜨렸다”면서 “앞으로 가파르게 냉각될 정국의 책임은 전적으로 청와대와 여당에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국회와 국민을 기만한 독선적인 국정운영을 계속하겠다는 증거이자, 대한민국 외교를 벼랑 끝으로 내모는 참담한 결정”이라면서 “앞으로 가파르게 냉각될 정국의 책임은 전적으로 청와대와 여당에 있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