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정부, 북한인권결의 찬성 기조 유지해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강경화 신임 외교부 장관은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에 정부가 찬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19일 취임식 뒤 출입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북한인권결의에 대한 정부 입장을 질문받자 “인권 전문가로, 국제사회에서 한국에 대한 기대를 알고 있는 저로선 북한 인권과 관련해서는 기본적으로 2008년 이후 (유엔 북한인권결의에) 찬성했던 그 기조를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2004∼2005년 유엔 인권위원회와 2005년 유엔 총회에서 실시된 북한 인권결의안표결에서 내리 기권했던 우리 정부는 북한이 핵실험을 단행한 2006년 찬성으로 돌아섰다가 2007년 다시 기권해 일관성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후 이명박 정부 출범 첫해인 2008년부터 정부는 계속 찬성해왔다.

한편 강 장관은 이날 취임식에서 “(북한의) 도발에는 단호히 대응하되, 제재와 대화를 모두 동원해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어 내야 한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우리 국민의 안위를 위협하고 갈수록 고도화되며 시급해지는 북핵·미사일 문제는 우리가 주인의식을 갖고 능동적으로 헤쳐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