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윗물 맑다”…과장급 이상 청렴도 9.85점

1110명직원 직접평가, 구청장 9.99점

서울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최근 감사담당관이 실시한 과장급 이상 간부공무원에 대한 청렴도를 평가에서 10점 만점에 평균 9.85점을 기록, 전년도 평가보다 0.02점 올랐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지난달 22일부터 29일까지 구청장과 부구청장, 국ㆍ과장등 5급 이상 간부공무원 69명의 청렴도를 구ㆍ동 직원 1110명이 직접 매긴 것이다.

세부적으로 보면 신연희 구청장은 10점 만점에 9.99점을 받았다. 일반 간부들도 평균 9.85점으로 높게 나타났다. 전국 지자체 중 단체장이 직원에게 직접 청렴도를 평가받는 기관은 강남구가 유일하다.

평가는 공정하게 무기명 비공개 설문형식으로 진행했다. 설문 내용은 ▷위법 부당한 업무지시 ▷학연ㆍ지연 등 연고중심의 업무처리 ▷공정한 직무수행 ▷금품ㆍ향응수수 여부 ▷부하직원과의 소통 ▷건전한 사생활 등 20개 항목으로 이뤄졌다. 고위공직자의 준법성 준수여부 측정을 위해 세금체납ㆍ교통법규 위반ㆍ징계처분 실적 등도 평가에 반영했다.

신 구청장의 청렴성은 평가 20개 항목 중 ▷직무와 관련한 위법ㆍ부당한 지시 ▷직위를 이용한 대외적인 알선ㆍ청탁 ▷금품ㆍ향응ㆍ편의 수수 등 16개 항목에서 만점을 받았다. 나머지 4개 항목에서도 기관 평균점수를 웃돌았다.

한지숙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