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기여행 힐링-경제 효과 좋다”…문체부-관광공사 조사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올해 처음으로 지난 5월 전국 13개 지역에서 개최한 ‘2017 봄 걷기여행축제’ 참가자 4000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재참가 의향이 87%에 달하고 여행 지출액도 평균을 상회해, 힐링-경제효과 모두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봄 걷기 축제에는 모두 1만4646명(지역 거주자 54.7%, 타 지역 거주자 45.3%)이 참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걷기 목적의 여행을 해본 적이 있는 여부에 대해 물어본 결과, ‘처음’이라는 응답이 35.5%였다. 걷기여행이라는 새 가능성을 국민에게 심어줬다는 평가다.

올 봄 전남에서 진행된 남도명품길 걷기 축제 모습. 비슷한 시기, 동계올림픽이 열릴 강릉 일대에서도 많은 국민이 참가한 가운데 걷기여행 축제가 열렸다.

또한, 응답자 1인당 평균 여행 소비지출액은 5만9837원으로 조사됐다. 지역 거주자들은 1인당 평균 3만907원을, 걷기여행 온 타 지역 거주자들은 8만1711원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여행경험자 1회 평균 여행지출액’에 대한 최신자료인 6만731원(출처: 2015 국민여행 실태조사)에 비해서도 약 35% 더 많은 금액으로서, 향후 걷기여행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미치는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행사 참여 이유는 ‘평소 걷기를 좋아해서’라는 응답이 40.6%로 가장 많았다.

‘걷기여행축제에 재방문 할 의향’에 대해서는 ‘있다’는 응답이 87.1%로 많았다. ‘주변에 추천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은 88.7%나 됐다.

삼성경제연구소가 ‘2009년 10대 히트상품’으로 ‘도보체험관광’을 선정한 이래 계속된 걷기여행 열풍이 앞으로도 당분간 확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걷기여행축제 만족도 측면에서는, 코스, 프로그램 등 12개 항목에 대해 만족도를 평가한 결과, 코스, 프로그램, 흥미성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90% 이상이 만족한다고 답한 반면, 먹거리, 살 거리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70% 미만 만이 만족한다는 반응을 보여, 향후 걷기여행사업 추진 시 먹거리, 살 거리에 대한 고려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황명선 문체부 관광정책실장은 “올해 처음으로 전국적으로 개최한 ‘우리나라 걷기여행축제’는 느리게 걷기와 지역관광을 접목한 새로운 여행 형태를 제시하며 걷기여행의 지평을 넓혔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가을 걷기여행축제에서는 봄 걷기여행축제에서 부족한 것으로 나타난 먹거리, 살 거리 등에 대한 부분을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