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철 “文정부, 이명박ㆍ박근혜 정부와 뭐가 달라졌나”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 것을 두고 19일 “문재인 정부가 이명박ㆍ박근혜 정부와 뭐가 달라졌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도 “여당이 되니 정부 감싸기에 급급한 민주당도 문제다. 여당이기 전에 정부를 비판ㆍ견제ㆍ감시하는 입법부의 일원으로 민주당은 새누리당과 무엇이 달라졌냐”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 것은 국회와 야당의 주장을 외면하고 무시해도 된다는 대통령의 독단과 오기 정치의 발로라고 규정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사진=박해묵 [email protected]]

김 원내대표는 또 “외교부 장관은 한미정상회담 준비만 하는 자리가 아니다”며 “대한민국의 국익을 지켜내고 위중한 한반도 외교안보위기를 해결할 탁월한 능력을 가져야 하는 자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초기 사드배치 과정 공개적 조사 지시와 문정인 외교안보특보의 돌출발언 등으로 미국 측이 심각하게 우려하는 상황 아니냐”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이제 국회는 국회의 고유권한을 행사할 것”이라며 “조속히 운영위원회를 열어 청와대 인사검증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안경환 후보에 대해 제대로 검증했는지, 대통령이 5대 인사원칙을 알면서도 안 한 것인지 따져볼 것”이라고 예고했다.

또 “청와대가 포기한 검증업무를 국회가 실시하겠다”며 “트히 김상곤 교육부장관 후보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 조대엽 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절차를 국회가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