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안]“딸 취직시켜 줄게”…1900만원 등친 50대 쇠고랑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5부 강윤희 판사는 취업 청탁금을 명목으로 총 1900만원을 가로챈 혐의(사기)로 재판에 넘겨진 이모(59) 씨에게 징역 10월을 선고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씨는 지난 2015년 3월 성남 중원구의 한 다방에서 만난 A씨에게 “당신 딸이 괜찮은 곳에 취직을 할 수 있도록 알아봐주겠다”고 속여 돈을 가로챈 혐의를 받았다.

이 씨는 자신을 가명으로 소개하며 “나는 국영기업에서 간부로 근무하다가 퇴직했는데, 한국가스공사에서 중역으로 있는 후배 ‘최 이사’를 알고 있다”고 속였다. 이어 “당신 딸을 취직시키기 위해선 최 이사에게 인사 명목으로 지급할 돈이 필요하고, 딸의 대학졸업증명서, 성적증명서, 주민등록사본, 통장사본 등이 필요하다”라고 했다.

이에 속은 A씨는 2015년 3월부터 7월까지 총 4차례에 걸쳐 합계 1900만원의 현금을 이 씨에게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이유정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