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타겟은 ‘문정인’ 野 일제공세

-‘김정은 특보’ 고강도 비난까지
-與는 문정인 발언 옹호하며 정면 대응 나서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야권이 문정인 청와대 외교안보특보의 사퇴를 거듭 주장했다. 한미 갈등을 불러올 수 있는 발언들이, 자칫 정부의 새 외교안보 정책 기조로 이어질 수 있다며 일제 공세에 나선 것이다.

심재철 국회부의장은 19일 “청와대는 대통령이나 정부 입장이 아닌 단순한 ‘사견’이라고 치부할 거면 즉각 특보를 해임시켜야 한다”며 “그래야 사견이라는 청와대 말을 (국민들과 미국 당국도) 믿을 것 아니겠는가”라고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했다.

[사진=박해묵 [email protected]]

심 부의장은 “사드와 방한한 미국 고위직들과 의원들에 대한 청와대의 대응 등, 한미 사이에 이상기류가 누적되고 있는 점이 우려된다”며 “상대가 있고 국력의 차이가 있는 게임이 외교라는 현실을 무시한 채, 내 주장만으로 일이 풀리는 것이 아님을 현 정부는 명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야 3당도 이날 오전 의원총회와 당 회의 등을 통해 문정인 특보에 대한 조치와 비난의 목소리를 높혔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동맹의 근본을 깨버릴 수 있는 특보의 언행을 단순 개인견해로 치부해서는 안된다”며 “당장 물러나도록 책임 조치를 취해달라”고 말했다. 이현재 정책위의장도 “문 특보는 단순 참모라기보다는 외교장관 위에 있는 상장관으로 회자되고 있다”며 “앞으로 문 대통령의 외교를 보여주는 계산된 발언으로 짐작할 수 밖에 없다”고 해임을 거듭 촉구했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여당을 향해 화살을 겨눴다. 김 대표는 “여당이 되니 정부 감싸기에만 급급한 민주당도 문제”라며 문제 인사들에 대해 비판했다. 또 “문정인 특보의 돌출발언으로 미국 측이 심각히 우려하는 상황이 됐다”며 “과연 이번 정부가 전 정부들과 뭐가 달라졌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도 문 특보의 미국 발언에 깊은 우려를 표명하며 “지금까진 북의 완전 비핵화를 전제했지만, 핵미사일 활동을 중지만 하면 군사훈련 전략자산 배치를 축소하겠다 발언에, 이것이 평소 문 대통령의 의중이라고 밝혔다”며 “매우 위험하고 잘못된 발상으로, 청와대가 애써 수습하려 하지만 질책이나 책임을 묻는 일은 하지 않고 있다”고 질책했다. 또 핵에 대한 북한의 입장과 문 특보 발언의 동일성을 지목하며 ‘김정은의 특보’라는 강도높은 비판도 함께 내놨다.

[사진=박해묵 [email protected]]

반면 여권은 또 다른 문책 인사 파장으로 번지는 것을 견제했다. 문 특보와 함께 미국을 방문했던 홍익표 민주당 의원은 “과거 핵 잠수함이나 핵전략 폭격기는 2010년 이전에 거의 동원된 적이 없다”며 “악순환으로 가지 말자는 점에서 북한의 추가적인 도발이 없다면 전략적 자산을 동원하는 문제를 제안하는 것을 고려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한ㆍ미 군사훈련 축소 발언은 ‘정상화’의 다른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여론 조사를 언급하며 “새 정부의 대북정책 대화기조에 대한 찬성이 60%를 넘는다”며 “야당과 언론들이 대통령이 반미에 나섰다는 식의 논평도 지나치다”고 문정인 특보를 옹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