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한 아파트에 붙은 공고문…“경비원 14명 해고말라”

[헤럴드경제=이슈섹션]대전 서구 둔산동의 한 아파트에서 최저임금 인상을 앞두고 경비원 14명을 해고하겠다는 동대표 회의 결과가 나오자 주민들이 직접 발 벗고 나섰다.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경비원 해고를 막기 위해 이 아파트 주민들이 내붙인 항의 글이 올라왔다.

아파트 주민으로 보이는 작성자 A 씨는 “경비원 14명을 해고하면 연간 13억을 절약할 수 있다지만 고화질 CCTV와 차단기 등을 설치하고 유지하는 비용이 들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그는 “(경비원들이 해고되면) 출근길, 등굣길의 교통정리를 비롯해 아이들 안전 등교를 포기해야 한다”며 “눈이 많이 온 날 눈 청소나 주변 정리를 할 사람도 줄어든다”라고 주장했다.

A 씨는 경비원 최저임금이 당장 1만 원으로 오르는 것이 아니고, 오른다고 해도 한 가구당 한 달에 1만 5천 원가량을 부담해 경비원 임금을 충당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이를 통해 14명의 가장이 해고되지 않아야 우리 사회가 안정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경비원 해고를 동 대표 회의에서 일방적으로 결정한 점을 지적했다.

A 씨는 “최저임금 인상은 경비원 같은 분들의 가정을 더 안정화하려는 방안인데 해고하자니. 주민 의견이나 물었나?”고 분개했다.

이어 “(임금 인상이 된다고 해서) 노동자 해고 결정부터 한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며 “주민 투표 없이 경비원 14명을 실업자 만드는 게 최선입니까. 동 대표에게 한 달 1만 5천 원 절약하게 해 달라고 부탁한 적 없다”고 못 박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