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국내 최대 마리나 단지 왕산 마리나 전면 개장

-대한항공 100% 자회사 왕산레저개발
-작년 11월 부분개장 후 전면개장
-요트 300척 정박 가능 규모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대한항공이 100% 자회사인 왕산레저개발을 통해 국내 최대 민간 마리나 단지 ‘왕산마리나’를 전면 개장했다고 19일 밝혔다.

마리나는 해양관광산업의 핵심 기반시설로 스포츠 또는 레크리에이션용 요트, 모터보트 등의 선박을 계류시키거나 보관하는 역할을 한다.

왕산 마리나는 대한항공과 인천시가 인천시 중구 을왕동 왕산해수욕장 인근에 266선석의 해상 계류장과 34선석의 육상 계류장 등 요트 300척을 정박할 수 있도록 조성한 국내 최대 민간 마리나 단지다.

최근 전면개장한 왕산 마리나 전경 [사진제공=대한항공]

왕산마리나는 지난해 11월부터 부분 개장해 운영해왔으나, 최근 인천시의 마리나 시설 소유권 이전 심의가 완료됨에 따라 이번에 전면 개장하게 됐다.

왕산 마리나에는 35피트(ft)부터 슈퍼 요트 크기인 165피트(ft)까지의 선박을 항구에 메어두거나 육지에 댈 수 있는 다양한 크기의 선석이 갖춰져 있다.

향후 수요 증가에 대비 육상 요트 보관소를 추가로 건설해 수용 능력을 확장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나아가 2000억여원을 추가로 투자해 숙박, 판매시설, 요트수리시설, 클럽하우스 등 각종 편의시설을 갖춘 국제적 수준의 해양레저 명소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