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엄마들’…스타벅스, 리턴맘 바리스타 100명 돌파

-일ㆍ육아와 병행하며 경력 쌓도록 지원
-전국 1040여 매장, 여성 관리자가 80%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이석구)에 100번째 리턴맘(기존 스타벅스 점장 및 부점장으로 근무하다가 재취업한 주부 바리스타) 바리스타가 탄생했다.

스타벅스는 6월 중 8명의 리턴맘 바리스타를 채용하며, 근무 중인 리턴맘 바리스타가 100명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스타벅스 리턴맘 바리스타, 김포장기점 김정미 부점장]

현재 전국 1040여 매장에서 약 1만1000명이 모두 정규직으로 근무하고 있는 스타벅스의 전체 관리자 중 여성 관리자의 비율은 80%로, 특히 전직 우수 여성 인력들의 경력 단절을 방지하고, 이들의 역량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수 있는 채용 제도를 운영 중에 있다.

스타벅스는 지난 2013년9월 여성 가족부와 함께 ‘리턴맘 재고용 프로그램 협약을 맺고 출산이나 육아 등의 이유로 퇴사했던 스타벅스 전직 점장 및 부점장 출신 여성 관리자를 대상으로 재취업의 기회를 제공하고 육아와 일을 병행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을 발족시켰다. 이후 연평균 20명 내외의 채용이 꾸준히 지속되어 오다, 올 상반기에만 17명이 채용되며, 현재 전체 리턴맘 바리스타가 100명을 넘어서게 됐다.

[사진=봉사활동 중인 리턴맘 바리스타들]

스타벅스의 리턴맘 바리스타는 육아도 함께 병행할 수 있도록, 주5일, 하루4시간씩 근무하는 시간 선택제 매장 관리자로 일하게 된다. 정규직으로서 상여금,성과급,학자금 지원 등 다양한 복리 후생 혜택과 인사제도를 적용 받으며, 자신의 거주지와 가까운 희망 매장에서 근무할 수 있다. 추후 본인이 원할 경우에는 하루8시간씩의 전일제 근무로의 전환 기회도 제공된다.

스타벅스 이동신 인사팀장은 “어쩔 수 없이 직장생활을 그만둬야 했던 여성들에게 재취업의 기회를 주면서도, 그들이 가지고 있었던 그간의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할 수 있어서 회사에도 큰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 이라며, “향후에도 이 리턴맘 바리스타 채용 제도는 지속 발전 시켜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리턴맘 바리스타 1기로 지난 2013년 10월에 재입사한 김포장기점 김정미 부점장은“많은 여성들이 육아와 가사로 인해 직장을 그만둘 수 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복직과 재취업이 현실적으로 쉽지는 않겠지만, 스타벅스의 리턴맘 프로그램 같은 좋은 제도들이 많이 생겨서 저와 같은 워킹맘들이 전문성을 잃지 않고 일과 가정 모두 돌볼 수 있는 기회가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summ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