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重, 韓 협력사와 함께 베트남 진출… ‘패키지 해외진출’ 첫사례

- 협력사에 공장부지 제공, 컨설팅 등 해외 진출 지원 협약
- 해외 수주 경쟁력 강화로 협력사 매출 확대 및 고용 창출 기대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두산중공업이 한국 협력업체들과 함께 해외로 진출하는 ‘패키지 해외진출’ 사례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두산중공업은 ‘새로운 형태의 동반성장’ 모델 이라고 설명했다.

두산중공업은 베트남 중동부 쭝꾸앗 공단에 위치한 현지 법인인 두산비나에서 두산중공업 김명우 사장과 정연인 두산비나 법인장, 나산전기산업 배종훈 대표이사 등 5개 협력사 대표이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베트남 진출을 위한 상호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두산중공업 김명우 사장(왼쪽 네 번째), 두산비나 법인장 정연인 전무(왼쪽 두 번째)와 나산전기산업 배종훈 대표이사(왼쪽 여섯 번째) 등 5개 협력사 대표이사들과 함께 베트남 진출을 위한 상호협력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산중공업은 협력사들에게 법인 및 공장 설립과 행정·재무·경영·인사 등에 대한 컨설팅을 지원한다. 또 두산비나가 보유한 공장 부지 일부를 협력사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법인세∙소득세 감면 등의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는 방법도 베트남 주무관청과 협의를 통해 지원한다.

두산중공업 측은 “협력사들은 베트남 현지 기업들을 대상으로 직접 수주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 협력사들의 매출 확대 및 신규 일자리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베트남 발전 시장은 오는 2030년까지 100GW 규모의 신규 발전설비 증설이 예상되고 있다.

나산전기산업 배종훈 대표이사는 ”중소기업 자체 역량으로는 해외 시장 진출에 어려움이 많았던 것이 현실”이라면서 ”이번 협약으로 베트남 현지에서의 직접 수주를 통한 매출 확대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 김명우 사장은 “협력사들의 경쟁력 강화를 도와 해외에서도 일감을 찾을 수 있도록 하는데 의의가 있다”면서 “베트남에 이어 향후 인도에도 협력사들이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