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또 승합차 인도 돌진…英 잇단 참변에 ‘패닉’

-테러 여부 확인 안돼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영국 런던에서 또다시 테러로 의심되는 차량 공격이 발생했다. 올해 들어 세 차례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테러가 발생했던 영국 전체가 패닉에 빠졌다.

AP통신, CNN 방송 등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간) 새벽 영국 런던 북부 핀즈버리 파크 모스크(이슬람사원) 인근 인도에 승합차 1대가 돌진해 수명이 부상을 입었다. 목격자들은 승합차가 모스크 밖에 있는 행인들을 향해 돌진했다고 전했다. CNN은 경찰이 현장에서 1명을 즉시 체포해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런던 경찰 대변인은 이날 새벽 0시20분께 신고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당국은 이 사건을 세븐 시스터즈 로드 인근에서 벌어진 ‘중대사건’으로 보고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장에 접해있는 핀즈버리공원 역을 봉쇄하고 있다. 현장에는 무장 경찰이 대거 투입된 상태다. 


[사진=CNN방송 캡처]

이번 사건이 테러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한 목격자는 “승합차가 인도에 있는 사람들을 치었지만 건물에는 충돌하지 않았다”며 “운전자가 차량에 대한 통제력을 잃은 것 같았다”고 말했다.

텔레그래프는 목격자의 말을 인용해 “바닥에 쓰러진 사람이 6명이었다”며 “경찰이 일부 심폐소생술을 시도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런던 응급구조대(LAS)도 구급요원들을 현장에 급파했다고 밝혔다. 목격자들은 현장에 구급차 10여대가 출동했다고 밝혔다.

영국은 잇단 악재로 시달리고 있다. 올해 들어 런던에서 두 차례, 맨체스터에서 한 차례 등 세 차례 테러 공격이 발생하면서 영국 전체가 충격과 공포에 시달렸다. 모두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소행으로 이슬람국가(IS)가 그 배후를 자처했다. 최근에는 런던에서 24층 아파트가 거의 전소해 최소 58명이 숨지는 대형화재로 침울한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