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차량돌진 1명 사망ㆍ8명 부상…“보복성 테러 가능성”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19일(현지시간) 새벽 영국 런던 북부 모스크(이슬람사원) 인근에서 발생한 차량 테러로 1명이 숨졌고 10명이 다쳤다.

런던경찰은 이날 성명을 발표해 이번 차량 돌진 테러로 1명이 사망했으며, 8명이 병원에 입원 중이라고 밝혔다. 나머지 2명은 경미한 부상으로 현장에서 치료를 받았다.

이날 새벽 0시20분쯤 모스크 인근 인도에 승합차 1대가 돌진하면서 여러 명이 다쳤다. 충돌 현장에는 라마단 기간 중 하는 저녁 기도인 타라위를 마치고 나오는 이슬람교 신도들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서 체포된 범인은 48세 남성으로, 현재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이 정치적 의도의 테러인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이슬람 신자들을 겨냥한 정황이 나오면서 최근 영국에서 발생한 연쇄 테러에 대한 ‘보복성 테러’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런던에서는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테러가 올 들어 세 차례나 발생했다.

영국 무슬림협회(MCB)는 이날 성명을 내고 라마단 기간 중 무슬림을 겨냥한 테러 사건이 발생했다며 이슬람 혐오에 의한 범죄라고 규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