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정치권, ‘靑-野 전쟁’ 인식에서 벗어나야”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에서 “인사에 대한 생각이 다르다고 해서 그것이 마치 선전포고라든지 강행이라든지 또 협치는 없다든지, 마치 대통령과 야당 간에 승부 또는 을 벌이는 것처럼 하는 것은 참으로 온당하지 못하다고”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이번에 인사 때문에 진통을 겪었는데 저는 대통령과 야당 간의 인사에 관해서 생각이 완전히 다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이런 태도는) 빨리 벗어나는 게 우리가 가야 할 과제가 아닌가 생각한다. 국정이 안정된 시기에 하는 인사와 근본적인 개혁을 요구하는 시기에 개혁을 위한 인사는 많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강 장관의 임명을 ‘협치 파괴’ 시각으로 접근하는 야당에 대한 비판적 시각을 보여주는 동시에 이날 강 장관 임명과는 무관하게 야당과의 협치 노력은 계속 이어질 것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