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쿠바 인권 훈계할 처지냐” 쿠바,트럼프 맹공

[헤럴드경제] “미국이 쿠바를 훈계한 처지인가…우리는 흑인에 대한 경찰권 남용 등 미국 내 인권에 대해 깊은 우려를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임 오바마 정부가 취한 ‘국교정상화’ 조치 가운데 일부를 취소한 데 대해 쿠바가 미국의 인권문제를 비판하며 역공에 나섰다.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쿠바 정부는 지난 16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대(對) 쿠바 조치 발표 직후 성명을 통해 “미국은 우리를 훈계할 처지가 못 된다”고 반박했다. 쿠바는 “트럼프 행정부는 인권에 대한 이중적 기준을 드러냈다”면서 “우리는 수많은 살인과 잔악 행위, 특히 흑인에 대한 경찰권 남용 등이 벌어지고 있는 미국 내인권에 대해 깊은 우려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 내에서 생존권이 총기 사망사고의 결과로 침해받고 있다”면서 총기 문제도 거론했다.
 

트럼프의 새 쿠바정책에 반대하는 시위자들이 ‘인권이라는 이름으로 미국의 파시즘을 거부한다’는 피켓을 흔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쿠바는 또 미국 내 인종차별, 성별에 따른 임금 평등, 이슬람 국가 등에서 온 이민자나 난민의 취약계층화, 트럼프 대통령의 멕시코 장벽 건설 주장 및 파리기후변화협정 탈퇴, 쿠바 관타나모 수용소 등을 미국의 인권침해 사례로 일일이 거론했다.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최대 업적으로 꼽았던 현행 건강보험법(오바마케어·ACA)을 폐기하고 미국건강보험법(ACHA·트럼프케어)을 추진하고 있는 것과 관련, “2천300만 명가량이 의료보험 혜택을 상실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6일 플로리다 주(州) 마이애미 극장에서 한 연설을 쿠바군부 또는 정보 당국과 연계된 기업과 경제적 거래를 금지하고 미국인의 쿠바 개별여행을 제한하는 등의 새로운 대(對) 쿠바 정책을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 연설에서 “쿠바는 무고한 시민을 투옥하고, 경찰을 살해한 범인이나 항공기 납치범, 테러리스트 등에 은신처를 제공했으며, 인신매매와 강제노동 및 착취를 전 세계에 지원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쿠바에 대한 경제 거래 제한이 완화되려면 정치범 석방과 공정한 자유선거가 열릴 때까지 기다려야 할 것이라면 쿠바의 인권개선 등을 압박했다.

CNN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대 쿠바정책 발표 이후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에게 쿠바에 대한 인터넷 접근을 강화할 태스크포스를 소집할 것을 지시하는 한편, 인권개선을 위한 쿠바의 추가 조치가 있을 때까지 유엔이 쿠바에 대한 경제금수를 해제하기 위한 노력을 하는데 대해 미국은 거듭 반대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