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가루 살인’ 20대 용의자 검거…“옛 부하직원”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흉기에 잔혹하게 찔려 살해된 뒤 밀가루와 흑설탕이 뿌려진 채 발견된 ‘밀가루 살인 사건’의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지난 18일 오후 10시 50분께 서울 성북구 성신여대입구역 근처 모텔에서 이모(29) 씨를 살인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앞서 지난 15일 오전 10시께 서울 도봉구 창동의 한 아파트에서 이모(43)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침대 위에서 피를 흘리고 쓰러져 있던 이 씨의 몸엔 약 8차례 흉기에 찔린 흔적이 발견됐다. 당시 이 씨의 시신 위에는 밀가루와 흑설탕이 뿌려져 있었다. 경찰은 이 씨를 살해하고 지문이나 족적 등 증거를 감추기 위해 물질을 뿌린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씨는 살해되기 전날인 14일 오후 11시까지 다른 직장 동료들과 자택에서 술을 마셨다. 다음날 직장 동료가 이 씨의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직장 동료 여러 명이 이 씨의 집 출입문 비밀번호를 알고 있던 점으로 미뤄 직장 동료가 범행에 연관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진행했다.

경찰 조사 결과 용의자 이 씨는 피해자와 과거 함께 일했던 부하 직원으로 밝혀졌다. 이 씨는 검거 당시 피해자의 아파트 금고에서 챙긴 6345여만 원을 소지하고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돈을 목적으로 했는지, 살해한 뒤 돈을 가지고 나왔는지 등 구체적인 범행 동기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