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대통령 사과·조국 민정수석 국회출석 요구

-내일 국회 일정 전면 보이콧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바른정당은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임명한 데 대한 항의의 표시로 19일 예정된 국회의 6개 상임위원회 회의에 불참하기로 했다.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사진>는 이날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국회의 인사청문 절차를 무시하고 참고만 하겠다는 상황에서 내일 회의는 참여할 수 없다는 것이 많은 의원의 의견”이라고 전했다.


바른정당은 19일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이런 의견을 교환하고, 이후 예정된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의 여야 원내대표 회동 때도 강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한 강한 항의의 뜻을 표시할 계획이다.

바른정당은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가 필요하다는 입장도 재확인했다.

주 권한대행은 “연구 윤리를 총괄하는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논문표절이 있다면불가하다는 입장이 확고하다”며 “김, 조 두 후보자는 비상시국에 오래 끌 것이 아니라 빨리 자진 사퇴하고 문 대통령은 새 후보자를 제시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말했다.

바른정당은 문재인 정부의 인사 난맥상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검증 책임이 있다고 보고 국회 운영위를 소집해 조 수석의 출석을 추진키로 했다.

주 권한대행은 “조 수석은 연이은 인사검증 실패에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이라며 “아울러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대책 등을 듣고 따지기 위해 청와대 안보실장도 운영위 출석을 요구토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정당은 청와대가 특단의 대책을 내놓지 않는 한 향후 국회 일정에도 협조할 수 없다는 기류가 강하다.

주 권한대행은 ”대통령이 일련의 사태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이런 상황 변화가 없다면 협력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onl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