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 文대통령 정상회담 동행제안 “야당 역할 없다” 부정적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에 야당의원들이 수행단으로 동행하는 방안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 19일 “(순방동행을)공식적으로 요청받은적이 없다”면서도 “협치 구도가 깨졌고, 야당이 임명울 반대한 외교장관과 같이 가서 뭘 할 것이냐. 야당 의원들이 가도 할 역할도 없다”며 부정적인 의견을 피력했다. 문 대통령이 야3당의 반대에도 강경화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한 것에 대한 반발이다.

박 위원장은 이날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윤준호입니다’에 출연해 “협치 구도가 문 대통령에 의해 파괴됐기에 국회가 기능하기가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끝까지 이런일(강 후보자 임명강행)은 발생하지 않아야 된다고 생각했는데, 대통령께서 주장이 강한 분이었다”고 했다. 

[사진=박해묵 기자/mook@heraldcorp.com]

박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강 후보자 임명에 반발하는 야당에 대해 “인사생각이 다르다 해서 ‘선전포고다. 협치는 없다’라고 해선 안된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우리가 인사의 5대원칙을 정한 것은 아니다”며 “대통령이 공약으로 내세운 것이며 취임사에서 공약을 지키겠다고 했다”며 문 대통령에 책임을 책임을 돌렸다.

그는 또 “대통령이 마이웨이(my way)하는데 여당은 대통령 편만 들고 그러면 국회 무용론이 나오지 않겠냐. 180석 야당의 목소리는 국회 전체 목소리를 대변한다고 할 수 있다”며 “인사청문회 관련해선 대통령이 공약과 취임사를 위반하고 부적격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하고 있다. 대통령의 자세전환이 있어야 한다. 공약에 대해서는 폐기할 것인지 앞으로 지킬 것인지 재발방지라든지 대통령의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고 본다”고 했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