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강경화 임명에 “인사청문회 왜 있나”…‘문모닝’ 유턴?

[헤럴드경제=이슈섹션]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가 강경화 외교부장관 임명에 대해 “장관 임명이 대통령 권한이라면 왜 인사청문회가 있습니까“라며 반문했다.

지난달 9일 대통령선거 이후 ‘문모닝’에서 ‘문생큐’로 별명이 바뀌었던 박 전 대표가 최근 다시 ‘문모닝’으로 회귀하는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박 전 대표는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 강행 등과 관련, “대통령의 말씀은 지나치게 확정적이면 시원할 수는 있지만 부메랑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음 선거에 출마할 일도 없으실 테니 여론조사 결과도 크게 의식하지 않는 게 좋다”라면서 “장관 임명이 대통령 권한이라면 왜 인사청문회가 있습니까. 국민의 여론이라면, 만약 여론조사 결과가 나쁘면 어떻게 하시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그러면서 “강 장관의 임명은 법적 하자가 없기에 대통령이 임명하는 것을 이해할수도 있지만, 야당을 이렇게 코너에 몰아 버리면 협치의 가능성은 멀어진다”고 덧붙였다.

또한 “정치를 살려 법과 제도의 개혁을 할 때 대통령이 성공하고 새로운 대한민국과 국가대개혁, 촛불혁명이 완성된다”면서 “사이다 발언은 순간만 시원할 뿐 영원하지 못하다”라고 덧붙였다.

박 전 대표는 전날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퇴와 관련, “문재인 정부의 인사 ‘고공행진’도 그물망에 걸렸다”며 “아직도 그물을 빠져나가지 못할 대어들이 기다린다”고 언급한 바 있다.

대선 기간 문 대통령을 연일 비난해 ‘문모닝’이라는 별명을 얻었던 박 전 대표는 문 대통령 취임 초기 인사 등을 극찬하며 ‘문생큐’로 ‘전향’했다는 당내 비판을 받았다.

하지만, 안 후보자 낙마 등 최근 문재인 정부가 ‘인사 위기’에 봉착하는 모습을보이자 다시 공격 모드로 전환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