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소문역사공원’ 조성 좌초 위기

區의회 사업 절차 문제로 반대

국내 대표 ‘천주교 성지’로 꾸밀 예정이던 서울 중구 중림동 서소문역사문화공원<조감도> 조성 사업이 좌초 위기에 빠졌다.

19일 중구에 따르면 중구의회는 지난 12일 본회의에서 ‘구유재산 관리계획안’을 찬성 3명, 반대 5명, 기권 1명으로 부결시켰다. 구가 서소문역사문화공원 사업 예산을 편성하기 위해 구의회에 계획안을 냈으나 일부 의원들이 사업 진행절차를 문제 삼아 반대한 것이다. 서소문역사문화공원은 근린공원인 서소문공원을 리모델링해 조선 후기 시대상을 재현하고 천주교 순교성지로 조성하겠다는 구상으로 지난 2016년 7월 기공식을 가졌다. 


국비(50%)와 시비(30%), 구비(20%) 등 모두 574억9000여만원이 필요한 국가 사업이다.

현재 10% 가량 이뤄진 공사가 원만히 이뤄지려면 구의회가 올해 예산 258억여원 가운데 구비 51억여원을 편성해야 한다. 구비가 편성돼야 시비(77억여원)와 국비(130억여원)이 들어오는 구조다. 이번 부결로 공사가 멈춰지면 사업 제동은 물론 매달 1억2000여만원을 유지 관리비용으로 충당해야한다는 게 구의 주장이다.

올해 공사가 중단되면 ‘서울로 7017’ 중심으로 중림동 일대 서소문역사문화공원을 염천교 제화거리, 약현성당 등을 재생하려던 서울시의 구상도 차질이 불가피하다.

구 관계자는 “(일부 구 의원들이)공사 중단 시 나타날 수 있는 문제점을 말해도 막무가내로 반대만 하고 있다”고 답답함을 드러냈다.

구의회는 거부 이유로 “중구가 사업 절차를 지키지 않고 있다”고 지적한다. 사업 시행 전 구가 구유재산 관리 계획안에 대한 의회 승인을 받지 않고 사업을 진행했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다음해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자유한국당 소속 구청장을 견제하려는 다른 당 소속 구의원들의 의도가 깔린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이원율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