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으로 건강 검진 결과 받아본다

- 공인전자 주소 기반 통지 서비스로 안전성↑
- 우편물 분실, 개인정보 노출 등 불편함 감소

[헤럴드경제=정세희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건강검진 결과를 스마트폰으로 통지하는 서비스를 선보인다.

KISA는 건강검진 결과 등 의료 민감정보를 스마트폰으로 확인할 수 있는 공인전자주소 기반 통지서비스를 공인전자문서 중계자, 의료기관 등과 함께 협력해 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공인전자주소는 전자문서 송ㆍ수신자의 본인 확인과 전자문서 송ㆍ수신 여부에 대한 부인 방지를 보장하는 서비스다. 전자거래의 안전성과 증거력을 보장하는 게 특징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건강 검진 결과 스마트폰 통지 서비스는 KISA가 지난해 1월 정보통신산업진흥원으로부터 전자문서 확산 업무를 이관받아 추진하는 첫 번째 사례다. 건강 검진 결과를 종이와 이메일 등을 통해 통보할 때 발생하는 우편물 분실, 개인정보 노출, 건강검진 결과의 송ㆍ수신 사실 확인 불가 등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개발됐다.

이번 서비스는 우선 KB국민은행, 넥슨코리아, GS리테일 등 15개 사업장에 소속한 5만 7000여명 직장인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서비스 도입 사업장에 소속된 직원들은 스마트폰(모바일 앱)을 이용해 공인전자주소를 생성한 뒤 검진결과 관리서비스 이용약관 동의를 통해 ▷건강검진 사전 예약 ▷4~7일 내 검진결과 확인 ▷이상소견 및 2차 검진 안내 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기존 건강검진 결과를 받기 위해 검진 당일 서면 동의서를 제출하거나 우편물을 통한 결과 수령에 2주 이상 기다려야 하는 등 불편함을 줄일 수 있는 게 장점이다.

검진기관도 민감 개인정보인 검진 결과를 수검자 본인에게 직접 온라인 전송할 수 있어 개인정보 유출 부담감을 덜고, 건당 약 2~3000원의 등기발송 비용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검진기관은 아주대병원, 강동경희대병원, 한국건강관리협회 등 59곳이다.

주용완 KISA 인터넷기반본부장은 “공인전자주소 서비스가 기업간 중요 전자문서 유통수단으로 역할하도록 서비스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