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진 “바른정당·국민의당 내 보수와 합당해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인 신상진 의원이 보수 세력의 결집을 주장하면서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내 보수 성향 의원을 품어야한다고 주장했다.

신 의원은 19일 오전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정당이라는 것은 이념과 가치에 따라 함께 뭉치고 헤어지고 해야 하는데 바른정당 내부에서 보수의 가치가 동의가 되는 그런 분들하고 합당을 중장기적으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그러면서 “바른정당은 우리 쪽에서 분리된 정당”이라며 “바른정당에도 당의 운영이나 당의 방향 노선에 대해 내부에서 조금씩 차이가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신 의원은 타 정당 내에도 자유한국당과 같이 정치적 궤를 할 수 있는 보수 성향 의원이 많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당도 사실 보수와 좌파가 내부에서 섞여 있는 것 같다”며 “국민의당도 장기적으로 정치, 정당구도 정계개편, 이념과 가치에 따른 커다란 재편이 우리 정당 상황과 한국 정치에서 반드시 필요하다”며 “중장기적으로 그런 (합당) 부분을 추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아울러 당권 경쟁자인 홍준표 전 경남지사, 원유철 의원에 대해서는 “그동안 당의 지도적 역할, 지도부에서 활동을 하셨는데 저는 한 번도 계파 없이 무계파로 13년 정치를 해 왔다”며 “그 분들은 당이 어려움에 처하는데 직·간접적인 책임 있는 지도부”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