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토피용품 직접 제작…성남시 아카데미 운영

[헤럴드경제=박정규(성남)기자]성남시(시장 이재명)는 오는 29일부터 9월 4일까지 분당구 야탑동 맹산 생태학습원에서 13회 과정의 ‘아토피 환경아카데미’를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사전 신청하는 만 19세 이상의 아토피 환자나 가족 구성원 30명이 참여해 증상 완화에 도움 되는 친환경 제품 만들기 이론·실습 교육을 받는다. 


유기농 녹차 입욕수, 감귤과 녹차로 피부 진정 미스트 만들기, 천연계면활성제로 보디클렌저 만들기, 어성초, 백수호 성분의 한방 샴푸 만들기가 이뤄진다.

유용 미생물 추출수, 알로에 베라겔, 로즈힙 오일을 넣어 만드는 보습제와 유용 미생물 원액, 베이킹소다 등을 혼합한 천연세제도 만들 수 있다. 미강, 우유, 요구르트를 혼합 발효하는 프로바이오틱스, 호박 오일로 비누 만드는 방법도 알게 된다.

알레르기 전문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강의도 마련돼 아토피 발생 원인과 관리요령을 알려 준다.

지난 2015년 기준 아토피, 천식 등 성남지역 환경성 질환 환자 수는 전체 인구 97만1424명의 16.6%인 16만1632명이다.

성남시는 아토피를 포함한 환경성 질환 치유 지원을 위해 ▷아토피 환아와 가족 600명이 참여하는 숲 치유 프로그램 ▷아토피 생활환경 길잡이 양성 ▷초등학생 아토피 예방관리 ▷충남 금산군 아토피 자연치유 마을 힐링센터 숙소 5개 동 확보·운영등의 시책을 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