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환 낙마 후폭풍…불붙는 ‘조국 책임론’

[헤럴드경제=이슈섹션]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로 조국 민정수석에 대한 책임론이 거세지고 있다. 야당은 18일 일제히 인사 검증 책임자인 조 수석을 향해 십자포화를 퍼부으며 사퇴를 요구했다.

국민의당 초선 의원 10명은 이날 성명을 내고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인사실패 인정하고 책임자를 문책하라”며 “우선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이 책임을 통감하고 거취를 스스로 밝힐 것을 엄중히 요구한다”고 했다. 

조국 민정수석이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장 수여식에 앞서 참모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들은 “검증의 책임자인 조국 민정수석이 도저히 모를 수가 없는 사안을 의도적으로 대통령에게 보고를 누락한 것인지 국민들은 알고 싶어 한다”며 “청와대가 강제 혼인신고 사실을 언론 보도를 보고 알았다면 무능의 극치이고, 알면서도 은사에 대한 보은지심으로 대통령께 보고를 누락했다면 불충의 극치”라고 지적했다.

이번 성명에는 김경진ㆍ김삼화ㆍ손금주ㆍ신용현ㆍ이용주ㆍ이태규ㆍ장정숙ㆍ채이배ㆍ최도자ㆍ최명길 의원이 참여했다.

자유한국당도 청와대의 인사 검증 시스템을 문제 삼으며 조국 민정수석의 책임론을 부각하는 모양새다.

국회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는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오는 20일 운영위를 열어 인사검증 시스템을 검증하고 책임소재를 따져보겠다”며 “의사일정 합의가 안 될 경우 위원장 권한으로 운영위를 소집하겠다”고 밝혔다.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을 국회 운영위원회에 불러 안 후보자 낙마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 등과 관련해 청와대 인사검증시스템이 제대로 작동됐는지를 따져보고, 검증이 부실했다면 두 사람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묻겠다는 것이다.

인사청문회 강대강 대치 속에 한국당은 위원장 직을 내놓으라는 민주당과 운영위원장 자리를 두고도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한편 한국당은 조 수석에 대한 공세와 더불어 추가경정예산안 및 정부조직법 처리와 인사 문제를 연계해 문 대통령의 임명 강행에 대응하겠다는 뜻을 드러낸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