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이 있는 공무원이 돼 달라”…도종환, 문체부 직원들에 당부

[헤럴드경제=이슈섹션]도종환(63)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9일 문체부 직원들에게 “영혼이 있는 공무원이 돼 달라”고 주문했다.

도 장관은 이날 세종시 문체부 청사 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문체부에서 일하는 여러분들이야말로 영혼이 있는 공무원이 되어야 한다”며 “여러분의 사유, 감수성, 상상력, 행동이 그대로 문화예술인들에게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도종환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 참배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도 장관은 “부당한 명령을 내리지 않고 대한민국을 살리는 명령을 내리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지원은 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원칙(팔길이 원칙)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인을 정부지원에서 배제한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와관련한 책임을 묻고 진상을 규명하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도 장관은 “국민에게 불이익을 주는 행정을 한 부분에 대해서는 책임을 묻겠다”면서 “다시는 블랙리스트가 존재하지 않는 사회를 만들도록 이번 주 안에 예술인들이 참여하는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거듭 확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