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주민 대상 무료진료 평일 야간으로 확대

- 일ㆍ화ㆍ금 등 주3회 서비스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의료취약계층인 외국인주민에게 무료 진료해주는 서남권글로벌센터가 치과진료 서비스를 주 1회에서 주 3회로 늘린다.

서울시는 매주 일요일 오후 2∼5시에 하던 서남권글로벌센터 치과 진료 서비스를 화ㆍ금요일 오후 7시 30분∼9시에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그동안 주1회 치료는 1개월 이상 기다려야할 만큼 이용자가 많아 시급한 환자나 장기 치료 환자는 이용하기 어려웠다.


이 서비스는 건강보험 혜택을 받기 어려운 만 10세 이상 외국인 주민을 대상으로 발치, 신경치료, 치불소 도포, 치아 홈 메우기 등 다양한 진료를 제공한다.

사전 예약제다.

아울러 서남권글로벌센터는 지난 5월부터 상근 치과 위생사를 두고 의료 서비스 전반을 관리 중이며 센터 방문자들에게 구강 보건교육도 하고 있다.

앞으로 외국인 거주 밀집지역을 직접 방문하는 ‘찾아가는 구강보건교육’과 중도입국자녀 등 연령별, 대상별로 맞춤형 교육도 실시할 예정이다.

서남권글로벌센터 무료진료 의료진은 전문 자격을 지난 자원봉사자로 구성돼 있다.

내과, 재활의학과, 한방과 치료도 매주 일요일 오후 2∼5시에 받을 수 있다.

한국어로 의사소통이 어려운 외국인 주민에게는 진료 당일 의료통역상담사를 배치해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