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성 경찰청장 “백남기 농민께 사과 늦은 것 사실”

- 사과 배경에 “상황 변화와 시대 인식 변화 있다”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이철성 경찰청장이 지난 16일 고(故) 백남기 농민과 그 유족에 대해 사과한 것에 대해 “사과가 늦은 감이 있는 건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사과의 결정 배경에 ‘상황 변화’와 ‘바뀐 시대상황’이 있다고 밝혀 정치적 상황 변화가 영향을 줬다는 점을 시사했다.

이 청장은 19일 오전 서울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사과 발언 결정 배경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특히 청장 부임 이후 사과 요구가 있었음에도 이제서야 사과를 한 데 대해 “유감 표명을 여러번 했지만 유가족이 볼 때 와닿지 않고 진정성이 없어 보이고 진솔한 게 없었다”며 “늦게 된 것은 여러 상황 변화와 시대 인식의 변화가 있었다”고 밝혔다. 새 정부가 집회 시위의 자유를 폭넓게 인정하고 경찰권의 절제된 행사를 강조하고 있는 상황이 영향을 끼쳤다는 점을 인정한 것이다. 


그는 이전에 관련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사과가 어렵다는 입장이 바뀐 것이냐는질문에 “전반적으로 법적인 책임을 떠나 전반적인 집회 시위 과정에서 유족에게 사과 드리는게 좋겠다는 판단이 들었다”고 부연했다.

그는 “유족 분들 입장에서는 사과가 충분치 않다고 말하시는 것은 당연하고사과를 받는 분이 그렇게 느껴야 하는 것”이라며 “직접 찾아뵙고 사과하는것에 대해 농민회와 유족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유족 측이 받아들일 경우 이청장이 직접 전라남도 보성의 백 씨 집을 찾아 유족들에게 직접 사과를 할 것으로 보인다.

백씨의 죽음이 경찰의 살수차 때문임을 인정하느냐는 질문에는 “검찰이 수사하고 있고 서울대 병원은 그 부분까지 판단하지 않았다”면서도 “다만 외인사인데 경막하 출혈인만큼 그 인과관계가 적절히 다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2015년 11월 민중총궐기 당시 살수차를 직접 운용한 경찰관들의 징계에 대해서는 “재판에 계류중인 만큼 재판 결과가 나오면 그에 따라 징계할 것”이라며 “일반 직원이어서 직위 해제 등은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 등이 벌인 ’돈봉투 만찬‘ 사건 수사 상황에 대해서 “검찰에 감찰 관련 서류를 보내달라고 했으나 아직 오지 않았다”며 “서류 내용을 보고 거기에 따라 청탁금지법 외에도 살펴볼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