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공간을 갤러리로…삼성 라이프스타일 TV‘더 프레임’ 국내 출시

삼성전자가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을 한국 시장에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더 프레임은 삼성전자 TV의 새 비전인 ‘라이프스타일 TV’에 초점을 맞춘 제품으로, 올 초 제품을 공개한 뒤 유럽에서 먼저 제품을 출시한 바 있다

‘더 프레임’은 꺼져 있을 때에도 그림ㆍ사진 등의 예술 작품을 보여주는 ‘아트 모드’와 주변 설치 공간과 조화를 이루는 ‘프레임 디자인’을 특징으로 한다.

삼성전자가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을 국내시장에 출시했다. 더 프레임은 삼성전자 TV의 새 비전인 ‘라이프스타일 TV’에 초점을 맞춘 제품으로 유럽에서 먼저 제품을 출시한 바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더 프레임’의 ‘아트 모드’는 제품에 내장돼 있는 예술 작품 뿐만 아니라 개인이 소장하고 있는 사진이나 이미지를 화면에 띄울 수 있으며, 추가 콘텐츠 구매도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구본창, 얀 아르튀스-베르트랑(Yann Arthus-Bertrand) 등 전 세계 37명의 유명 아티스트 작품 100개를 기본으로 제공한다.

아울러 한국 시장 출시를 위해 국내 최대 온라인 미술품 유통 업체인 오픈갤러리와의 제휴를 통해 최승윤, 우상호 등 인기 작가들의 작품을 추가로 구성해 국내 소비자들의 취향을 반영했다.

‘더 프레임’은 출고가 기준 55형 344만원, 65형 515만원이다.

정순식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