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과학영재 부산서 만난다

한국과학영재학교, 2017 ISSF 개최
21개국 37개 과학영재교육기관 참여

[헤럴드경제=윤정희(부산) 기자] 카이스트(KAIST) 부설 한국과학영재학교(KSA:Korea Science Academy of KAIST)는 미래를 선도할 글로벌 과학영재들의 축제인 ‘2017 세계과학영재대회(ISSF:International Students Science Fair)’를 19일부터 23일까지 5일간 부산 소재 KSA 본교에서 개최한다.

지난 2005년 제1회를 시작으로 올해 제13회를 맞는 ISSF는 세계 각국을 대표하는 과학영재교육기관의 학생, 교사, 교장단이 참가하는 대규모 국제 학술, 문화 교류 행사이다. KSA가 주최하고 미래창조과학부와 KAIST가 후원하는 이번 대회는 총 21개국 37개 기관이 참가하여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된다.

ISSF는 전 세계 14개국 23개 과학영재학교 및 과학중심의 학교로 구성된 국제 과학교육 협의체인 ISSN(International Science Schools Network)이 주축이 되어 매년 개최되고 있으며, 지난 2015년 호주 2016년 싱가포르에 이어 올해 우리나라에서 개최됐다.

지난해 싱가폴 NUSHS에서 개최되었던 제12회 ISSF에서는 KSA 학생들이 공학 분야 부문 최고상 2건을 수상하며, ISSF 2016 참가국들 중에 종합적으로 최고의 연구 성과를 거둔 바 있다.

KSA는 지난 2006년 제2회 ISSF를 개최한 경험이 있으며, 지난 14년간 국내 과학영재교육을 선도해온 경험과 이번 ISSF 2017 개최를 계기로 정통성 있는 과학영재교육기관으로서 국제적 위상을 제고하고, 세계 최고 과학영재교육기관의 허브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ISSF 2017은 전 세계 5대륙 21개국 37개 기관에서 학생 180여명, 교장 및 인솔교사 80여명의 규모로 진행될 예정이다. 대표적으로 미국, 중국, 러시아, 영국, 프랑스, 일본, 싱가포르, 케냐, 이란 등 세계 유수의 과학영재기관 학생 및 교사들이 참가하게 된다.

‘Open the Future with Us!’라는 슬로건과 함께 ‘과학과 미래사회’를 대주제로 제시해 글로벌 공동체로서 인류가 함께 개척해 나갈 ‘미래사회’의 모습과 ‘과학ㆍ기술’의 역할을 강조하는 한편, 전체적인 프로그램은 환경ㆍ에너지, 바이오, 나노, 로봇, 우주과학, 정보통신 등 ‘융합적 사고와 기술’이 반영된 내용들로 구성되어 있다.

ISSF 2017에 참가하는 학생들은 4박 5일 동안 팀별 연구 성과 발표를 통해 과학적 지식과 정보를 공유하고, 주제별 실험, 팀별 과제, 과학경연 활동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미래 과학자로서의 비전을 키우고 차세대 글로벌 리더로서 소중한 경험을 쌓게 된다.

세부 프로그램으로는 연구프로젝트, 주제탐구활동, 과학경연활동, 초청특강, 과학영재교육 국제 포럼, 문화교류, KAIST 및 대덕연구단지 방문 등 다채로운 내용으로 구성되어 전 세계 과학영재들이 상호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KSA 정윤 교장은 “KSA가 ISSF 2017 개최를 통해 전 세계 과학 영재들의 협력과 교류의 ‘장’을 마련함으로써 KSA의 국제화 역량 제고를 통한 세계 선두 도약에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며 “미래 과학 리더들의 축제로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인류발전을 주도할 전 세계 예비 과학자들이 서로의 과학 지식과 창의적 사고를 교류하는 뜻깊은 기회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