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옹호 나선 與, “정치공세 그만” 野 압박

-‘안경환 악재’ 털고 野에 제 목소리 내기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에 대해 야당의 반발이 불거지자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정부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정부와 야당 간의 대치 심화에 따른 부담이 적지 않았던 민주당은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강 장관 임명에 대해 환영하는 공식 논평을 냈다.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야 3당의 강 장관 임명 반발에 대해 “국민의 압도적 찬성 여론과 국정 안정을 외면한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 민심경청 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는 우원식 원내대표 뒤로 문재인 대통령의 대형 사진 포스터가 걸려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 민심경청 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는 우원식 원내대표 뒤로 문재인 대통령의 대형 사진 포스터가 걸려 있다.[사진=연합뉴스]

결정적인 낙마사유가 나오지 않았다는 점을 내세우는 한편으로 임명 찬성 여론도 높다고 판단하고 야당의 태도를 비판하기에 나섰다.

정부와 야당 사이에서 명확한 입장을 갖기 어려웠던 민주당이 대응 태도에 변화를 보인 것은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가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청문 정국 최대의 뇌관이 될 수 있었던 만큼 사안이 정리되면서 야당에 제 목소리를 내야겠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민주당은 야당이 당면 현안인 추경과 정부조직법 처리 문제에 협조하지 않으면서 안 후보자 낙마를 계기로 공세 대상을 청와대 및 다른 공직 후보자 문제로 확대하는 것에 대해서도 ‘국민 눈높이’를 강조하고 있다.

야당이 김상곤, 조대엽 후보자 등에 대해 낙마 공세를 하는 것에 대해서도 “청문회를 하기도 전에 물러나라고 하면 인사청문회 제도를 없애자는 말인가”며 역공했다.

또 야당이 청문 정국과 추경 등을 사실상 연계하고 있는 것에 대해 “인사청문회 한두 명 문제로 국회를 올스톱시키는 것을 국민이 납득할 수 있겠느냐”면서 태도 변화를 압박했다.

그러나 당내 일각에서는 여소야대의 국회 구도상 야당이 반대하면 국회를 이끌어갈 대안이 없다는 점에서 ‘국민 눈높이’를 강조한 것을 두고 나중에 족쇄가 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없지 않다.

야당의 공세와 맞물려 일부 공직후보자에 대한 여론이 악화될 경우 이를 옹호하기 어렵게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