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기 “6개보 수문개방으로 올해 전력손실 126억원”

- 여름철 전력공급에도 차질 우려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극심한 가뭄이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 6월1일부터 4대강 6개 보에 대해서 수문을 개방한 결과 이로 인한 전력손실이 올해 들어 126억원 가량 발생한다는 예상이 나왔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정용기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국수자원공사로부터 제출받은 ‘4대강 보 개방에 따른 소수력 발전영향’ 자료에 따르면, 8개 보의 준공이후 (2013~2016년) 운영실적과 비교했을 때 올해 약 74GWh(7만4290MWh · 약126억3000만원)의 발전손실이 예상된다.

그 동안 한국수자원공사에서는 16개 보의 수력발전으로 전력을 생산해 한국전력거래소에 전력을 판매함으로써 인근지역에 전력을 공급해왔다. 

[출처=정용기 의원실]

정 의원에게 한국수자원공사가 제출한 ‘보 수력발전 운영실적–2013~2016년 연간발전량실적’을 보면, 공주보의 경우 2013년 1만5455MWh, 2014년 1만5754MWh, 2015년 1만7356MWh, 2016년 1만3866MWh 등 4년 동안 평균 1만5608MWh의 전력을 생산하는 등 전국 16개 보에서 4년동안 매년 평균 26만7230MWh의 전력을 생산해왔다.

그러나 6개 보 개방 이후 6월4일 기준으로 ▷창녕함안보 0.2m ▷공주보 0.2m ▷달성보 0.5m △합천창녕보 1m ▷죽산보 1m ▷강정고령보 1.25m 등 수위가 양수제약수위까지 저하됨에 따라 공주보를 비롯해서 보 8개소가 수력발전을 중지했다.

수자원공사는 서면답변서에서 “칠곡보와 승촌보는 강정고령보와 죽산보의 수위저하로 수차발전기 유출 등 수위저하에 따른 운영제약으로 발전이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답했다. 수차발전기 유출 측의 수위 저하 시 공기가 유입돼 기기 손상이 우려되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2017년 보 개방에 따른 발전손실’을 보면, 창녕함안보가 1만6810MWh, 27.8억원의 손실이 예상되고, 합천창녕보가 1만5410MWh, 26.4억원, 칠곡보가 1만170MWh 17.4억원, 공주보가 9370MWh, 16.1억원, 달성보 8540MWh, 14.6억원, 죽산보 6.6억원, 승촌보 4.1억원 등 6개보 개방으로 인해 이에 영향을 받은 2개보까지 합쳐 총 8개 보에서 총 7만4290MWh, 126억3000만원의 발전손실이 산출된다는 것이 수자원공사의 답변이다.

정용기 의원은 “많은 국민들의 우려대로 정부의 4대강 보의 수문개방으로 녹조는 녹조대로 발생하고, 물낭비 잔치를 벌여 126억원이 넘는 전력손실만 입게 생겼다”면서 “가뭄에 타들어가는 농민 심정은 아랑곳하지 않고 정치적 목적으로 보여주기식 탁생행정 끝에 여름철 전력공급 차질마저 우려된다”고 경고했다.

정부는 1단계 개방 상황과 농업용수 사용이 끝나는 시기를 고려해 2단계 개방을 검토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2단계 개방은 6개 보의 수위를 지하수제약수위까지 더 낮추게 되며 시기는 오는 10월1일쯤으로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