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운영위 개최, ‘안이한 검증’ 인사책임 물을 것”

- 문정인 특보 발언으로 한미 동맹 균열 우려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정우택 자유한국당 당대표 겸 원내대표는 국회 운영위원회를 열어 청와대 인사검증 시스템을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정 권한대행은 19일 국회 비상대책회의에서 “대통령이 말한 ‘안이한 검증’은 조국 민정수석을 말하는 것”이라며 “중대한 검증에서 안이했다면 이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통령 본인이 노무현 정부 시절 민정수석으로 운영위에 출석해서 답변했던 전례가 있다”며 “그런 만큼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에 대한 출석도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박해묵 [email protected]]

정 권한대행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과 관련해서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야3당이 한 목소리로 반대하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한 것은 문 대통령이 협치를 포기한 것이며, 국민과 국회를 무시하는 행위로 어떤 설명으로도 받아드릴 수 없는 독선”이라며 “한국당은 문 대통령의 국회 무시, 국민 무시, 야당 무시에 대해 강력 비판하며 대통령의 사과와 조치를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후에 예정돼 있는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준과 추경, 정부조직개편안 등에 대해서도 엄격한 기준과 원칙을 갖고 대처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김상곤 교육부 장관과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등에 대한 의혹과 직무 관련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 상태에서 부적격 인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정 권한대행은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보의 발언에 대해서도 대립각을 세웠다. 그는 “군사훈련과 전략 배치를 축소할수 있다고 한 것은 50년간 피로 지킨 것을 깨트릴 수 있는 발상”이라며 “문 특보의 논리는 북한과 중국이 주장한 자위적 핵개발과 궤를 같이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권한대행은 이어 “한미 동맹의 균열을 부추기는 문 특보의 장광설은 우리 외교의 폭탄이나 마찬가지”라며 “문 대통령도 동맹의 근본을 깨트릴 수 있는 특보의 언행을 개인견해라고 치부해선 안 되며, 당장 물러나도록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