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매물로 올라오면 경차가 가장 빨리 팔린다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중고차 매물 중 경차는 평균적으로 매물등록으로부터 한달도 안돼 바로 판매될 정도로 전체 차종 중 판매소진 시기가 가장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내 최대 자동차 오픈마켓 SK엔카닷컴이 최근 2개월 간 SK엔카 홈페이지 매물 중 50대 이상 판매된 매물의 평균 판매 기간을 조사한 결과, 경차가 판매 완료까지 평균 28.4일이 소요돼 가장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 준중형차가 36.0일, 소형차가 37.0일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세 모델별로 살펴보면 기아차의 올 뉴 모닝 17년식이 평균 판매기간 13.4일로 기록돼 가장 빨리 팔렸다. 중고차 시장에 나오는 매물 수 보다 수요가 많아 짧은 판매 기간을 기록한 것으로 분석된다.

쉐보레 올 뉴 마티즈 09년식이 16.8일, 아우디 뉴 A4 15년식이 17.6일의 평균 판매 기간을 기록했다.

쉐보레 올 뉴 마티즈는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어 생의 첫차를 고민하는 젊은 층과 세컨드 카를 찾는 소비자에게 인기가 높다고 SK엔카닷컴이 설명했다. 09년식의 경우 187만~265만원에 시세가 형성돼 있다.

최근 친환경 차량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현대차의 쏘나타 하이브리드도 거래가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디젤 차량의 대안으로 각광받고 있는 현대자동차 LF 쏘나타 하이브리드 16년식은 평균 18.7일의 짧은 판매 기간을 기록했다.

박홍규 SK엔카 사업총괄본부장은 “차종별 조사에서는 비교적 가격대가 저렴한 경차의 거래가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출시 1년 미만의 신차급 중고차의 경우 차종과 연식을 불문하고 거래가 빠른 편”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