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타ㆍ잔치국수ㆍ팟타이…글로벌 ‘면’ 다모였다

-홈플러스, 28일까지 ‘월드 누들 페스티벌’
-이탈리아ㆍ태국 등 9개국 140여종 총출동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일본 라멘부터 이탈리아 파스타, 태국의 팟타이, 인도네시아의 미고렝, 한국의 잔치국수까지 전세계 9개국의 각종 면 요리를 대형마트에서 동시에 맛볼 수 있게 됐다.

홈플러스(사장 김상현)는 오는 28일까지 강서점, 작전점, 동대문점 등 전국 105개 점포에서 전세계의 면 요리 관련 상품을 한 곳에 모아 선보이는 ‘월드 누들 페스티벌’을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서울 등촌동 홈플러스 강서점에서 모델들이 전 세계 각종 면 요리를 소개하고 있다.]

월드 누들 페스티벌은 ‘면 요리로 떠나는 세계여행’이라는 콘셉트로 전세계 다양한 국가의 유명 면류 상품과 면 요리를 위한 소스 등 총 140여종의 상품을 준비한 것이 특징이다.

홈플러스는 이번 프로모션을 통해 ▷이탈리아(파스타) ▷일본(라멘ㆍ소바ㆍ우동) ▷태국(팟타이) ▷인도네시아(미고렝) ▷중국(우육면) ▷멕시코(또띠아) ▷대한민국(국수)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9개국의 다양한 면 요리 상품을 선보인다.

‘인도미 미고렝’은 인도네시아의 글로벌 베스트셀링 상품으로 동남아 여행시 꼭 사와야 하는 라면으로 꼽힐만큼 전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은 면 요리로 유명하다. ‘캉스푸 홍쇼뉴유면 컵’은 중국의 대표 면 요리 중 하나인 우육면의 특징을 살린 상품으로 얇은 면발과 얼큰한 고기육수의 맛이 풍부한 캉스푸사의 대표 라면으로 꼽힌다.

한편 홈플러스는 이번 ‘월드 누들 페스티벌’ 프로모션 기간 동안 행사 상품 2개 구매시 30% 할인해주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유서현 홈플러스 가공식품팀 바이어는 “국가별 대표 면 요리를 메인 테마로 선정해 상품을 구성했다”며 “동남아 여행 필수 구매리스트를 비롯해 해외 유명 라면 등 다양한 상품을 준비해 일부 점포에서는 고객들이 직접 시식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