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안경환 판결문 공개가 음모? 찌질하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이 안경환 법무부 장관의 혼인 무효소송 판결문 공개를 문제 삼은 이들을 향해 “참 찌질하다”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민희 전 의원과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 사이에서 검찰 적폐세력의 음모라는 비판이 시작됐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여러분들의 행태, 비선실세 문건 유출자 색출에 올인한 박근혜 정부와 뭐가 다른가”라며 “친문들은 자중자애하는 것이 문 대통령을 돕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안 후보자는 지난 16일 42년 전 혼인 무효소송 판결문 공개 등으로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받자 장관 후보직에서 스스로 물러났다.

판결문을 공개한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이와 관련 적법성 논란이 일자 법원행정처에서 받았다고 입수 경위를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