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테크윈, 베트남에 항공기 엔진부품 공장 추진

한화테크윈이 베트남에 항공기 엔진부품 공장을 신설한다. 현재 관련 부지를 매입한 상황에서 현지 정부의 투자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한화테크윈은 베트남 하노이 인근에 약 10만㎡ 규모의 부지를 선정하고 베트남 정부에 투자승인을 요청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승인을 받게 되면 오는 8월 공장건설을 시작해 2018년 하반기부터 공장을 가동할 계획이다. 공장 규모는 약 6만㎡로 축구장 면적의 8배에 달한다.

한화테크윈 관계자는 “해외에 엔진부품 제조공장 설립을 전략적으로 검토해 여러 후보 지역 가운데 물류 환경이 좋고 원가경쟁력이 높은 베트남을 생산 거점으로 선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화테크윈은 이번 해외 공장 건립을 통해 엔진부품의 생산능력을 크게 늘려 더욱 공격적인 수주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민수 항공기 엔진부품 매출을 2025년까지 항공기 부품 가공업계 1위에 달하는 약 1조원 수준으로 확대해 간다는 목표도 세웠다.

한화테크윈은 최근 세계적인 항공기 엔진 제작업체 GE, 프랫 앤드 휘트니(P&W), 롤스로이스(Rolls-Royce) 등으로부터 대규모 부품을 수주했다.

이승환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