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킹 불가능한 ‘꿈의 통신기술’SKT, 양자통신 올해 말 상용화

SK텔레콤이 올 연말 해킹에서 자유로운 꿈의 통신 기술로 불리는 양자통신기술 상용화에 나선다.

이에 따라 행정ㆍ국방 등 양자통신 관련 산업의 성장이 예상된다.

SK텔레콤은 국내 최초로 양자암호통신 전용 중계 장치를 개발하고, 분당에서 용인ㆍ수원까지 왕복 112㎞구간의 실험망(유선망)에서 양자암호키(양자의 고유 특성을 이용해 만들어지는 암호키)를 전송하는 데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양자암호통신 전용 중계장치를 여러 개 연결하면, 수백~수천㎞까지 양자암호통신을 보낼 수 있다.

이는 약 80㎞였던 기존 양자암호통신의 ‘거리 한계’를 극복한 것으로 중국, 미국에 이어 양자암호 장거리 통신에 성공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양자암호통신 실험망이 구축되어 있는 SK텔레콤 분당 사옥에서 연구원들이 양자암호통신 관련 장비를 테스트하고 있다.
[사진제공=SK텔레콤]

‘양자암호통신’이란 더 이상 작게 나눌 수 없는 에너지의 최소단위인 ‘양자’의 복제 불가능한 특성 등을 이용한 통신 암호 기술이다. 전송구간에서는 현존하는 어떠한 해킹 기술로도 뚫을 수 없는 통신 보안 체계로 알려져 있다. 이에 따라 통신사의 기간통신망은 물론, 행정ㆍ국방ㆍ금융ㆍ의료 등 정보 보안이 꼭 필요한 다른 산업에서 양자암호통신 서비스의 활용도가 상당히 높다.

하지만 단일 양자 수준의 미약한 신호를 이용하기 때문에, 전용 중계장치 개발 이전 양자암호키 전송은 약 80㎞까지만 가능했다. 뛰어난 보안 성능에도 불구하고, ‘거리 한계’가 양자암호통신 상용화의 큰 걸림돌로 작용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SK텔레콤은 양자암호통신 전용 중계장치(Trusted Repeater)를 개발하고, 80㎞ 이상 양자암호키를 전송할 수 있게 했다.

SK텔레콤은 올해 말 전용 중계장치를 자사 상용망에 일부 적용하고, 양자암호통신 서비스의 커버리지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에 SK텔레콤이 개발한 전용 중계장치는 지난 2년 간 연구를 거친 순수 국내 기술이다. SK텔레콤은 많은 수의 양자암호키를 동시에 다양한 수신처로 보내줄 수 있는 전용 중계장치도 개발해 상용망에 적용할 계획이다.

박진효 SK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은 “양자암호통신이 대한민국을 대표할 수 있는 기술이 될 수 있도록 핵심 기술 개발은 물론 관련 생태계 조성에도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최상현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