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현 전 회장 ‘청와대 특보직’ 고사 뜻 밝혀

[헤럴드경제=이슈섹션]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이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자리를 고사할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19일 홍 전 회장이 어제 청와대에 특보직을 고사하겠다는 뜻을 전해온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홍 전 회장을 특보에서 해촉할 것인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앞서 홍 전 회장은 지난달 21일 문 대통령의 특사로 미국에 다녀온 뒤 통일외교안보특보로 위촉됐다는 소식에 자신과 상의를 하지 않아 조금 당혹스럽다고 밝혔다.

홍준표 전 지사는 이날 서울 여의도 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 출마 기자회견에서 홍 전 회장을 겨냥해 “신문, 방송 가져다 바치고 조카(처조카ㆍ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시키고 얻은 자리가 청와대 특보”라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