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문정인 발언은 반어적 표현, 군사훈련 축소는 ‘정상화’”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문정인 청와대 통일외교안보 특보의 한ㆍ미 동맹 관련 발언이 곡해됐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문 특보의 발언은 한ㆍ미 동맹이 굳건하다는 반어적 표현이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홍 의원이 이날 곡해가 됐다고 주장한 발언은 ‘사드 문제로 한ㆍ미 동맹이 깨진다면 그런 건 동맹이 아니다’와 ‘환경영향평가는 1년 소요’ 그리고 ‘한ㆍ미 군사훈련 축소 가능성’ 부분이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먼저, 그는 문 특보의 ‘그런 건 동맹이 아니다’는 발언은 잘못 해석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부부가 텔레비전을 들여놓을지 다투다가 이혼하면 그것이 정상적인 부부냐”며 “미국과 국내 일부 정치세력이 악용해서 사드가 동맹을 해치고 위협이 될 거라고 주장하는 것이 잘못됐다고 지적한 것”이라고 했다.

홍 의원은 “사드는 대한민국 안보에 도움이 되느냐 안 되느냐를 봐야 한다. (이걸 어떻게) 사드배치 하나 때문에 한미동맹이 깨진다고 해석을 하느냐”며 “사드란 무기체계 하나 때문에 지난 반세기 이상 이어졌던 굳건한 한ㆍ미동맹이 흔들리지 않는다는 것이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사드 배치 환경영향평가에 1년이 걸린다’고 한 부분은 사드 배치 자체를 뒤집는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홍 의원은 “환경영향평가는 법에 정해져 있다. 1년이 걸리는 것이 법절차다”며 “설사 동맹이라도 법을 무시할 수는 없다. 우리나라가 미국의 절차를 무시 못 하는 것과 같은 이치”라고 했다. 이어 “(환경영향평가가) 부적절하게 나오면 성주가 아닌 다른 곳을 찾아야 한다는 이야기”라고 밝했다.

한ㆍ미 군사훈련 축소 발언은 ‘정상화’라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과거 핵 잠수함이나 핵전략 폭격기는 2010년 이전에 거의 동원된 적이 없다”며 “악순환을 가지말자는 점에서 북한의 추가적인 도발이 없다면 전략적 자산을 동원하는 문제를 제안하는 것을 고려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