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해킹 불가능한 ‘꿈의 통신 기술’…양자통신 올해 말 상용화

[헤럴드경제=최상현 기자]SK텔레콤이 올 연말 해킹에서 자유로운 꿈의 통신 기술로 불리는 양자통신기술 상용화에 나선다.

이에 따라 행정ㆍ국방 등 양자통신 관련 산업의 성장이 예상된다.

SK텔레콤은 국내 최초로 양자암호통신 전용 중계 장치를 개발하고, 분당에서 용인ㆍ수원까지 왕복 112㎞구간의 실험망(유선망)에서 양자암호키(양자의 고유 특성을 이용해 만들어지는 암호키)를 전송하는 데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양자암호통신 전용 중계장치를 여러 개 연결하면, 수백~수천㎞까지 양자암호통신을 보낼 수 있다. 

SK텔레콤이 양자암호 전용 중계 장치를 개발하고, 분당에서 용인ㆍ수원까지 왕복 112㎞ 구간의 실험망에서 양자암호키를 전송하는 데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양자암호통신 실험망이 구축되어 있는 SK텔레콤 분당 사옥에서 연구원들이 양자암호통신 관련 장비를 테스트하는 모습.[사진제공=SK텔레콤]

이는 약 80㎞였던 기존 양자암호통신의 ‘거리 한계’를 극복한 것으로 중국, 미국에 이어 양자암호 장거리 통신에 성공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양자암호통신’이란 더 이상 작게 나눌 수 없는 에너지의 최소단위인 ‘양자’의 복제 불가능한 특성 등을 이용한 통신 암호 기술이다. 전송구간에서는 현존하는 어떠한 해킹 기술로도 뚫을 수 없는 통신 보안 체계로 알려져 있다. 이에 따라 통신사의 기간통신망은 물론, 행정ㆍ국방ㆍ금융ㆍ의료 등 정보 보안이 꼭 필요한 다른 산업에서 양자암호통신 서비스의 활용도가 상당히 높다.

하지만 단일 양자 수준의 미약한 신호를 이용하기 때문에, 전용 중계장치 개발 이전 양자암호키 전송은 약 80㎞까지만 가능했다. 뛰어난 보안 성능에도 불구하고, ‘거리 한계’가 양자암호통신 상용화의 큰 걸림돌로 작용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SK텔레콤은 양자암호통신 전용 중계장치(Trusted Repeater)를 개발하고, 80㎞ 이상 양자암호키를 전송할 수 있게 했다.

SK텔레콤은 올해 말 전용 중계장치를 자사 상용망에 일부 적용하고, 양자암호통신 서비스의 커버리지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이 양자암호 전용 중계 장치를 개발하고, 분당에서 용인ㆍ수원까지 왕복 112㎞ 구간의 실험망에서 양자암호키를 전송하는 데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양자암호통신 실험망이 구축되어 있는 SK텔레콤 분당 사옥에서 연구원들이 양자암호통신 관련 장비를 테스트하는 모습.[사진제공=SK텔레콤]

이번에 SK텔레콤이 개발한 전용 중계장치는 지난 2년 간 연구를 거친 순수 국내 기술이다. SK텔레콤은 많은 수의 양자암호키를 동시에 다양한 수신처로 보내줄 수 있는 전용 중계장치도 개발해, 상용망에 적용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글로벌 기업과 협력해 전용 중계장치를 포함한 양자암호통신 솔루션을 해외 상용 망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박진효 SK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은 “이번 장거리 양자암호통신 성공으로 우리나라도 선진국 수준의 기술을 확보하게 됐다”며 “양자암호통신이 대한민국을 대표할 수 있는 기술이 될 수 있도록, 핵심 기술 개발은 물론 관련 생태계 조성에도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이 장거리 양자암호통신 시연에 성공함에 따라, 관련 시장의 성장이 예상된다. 마켓리서치미디어에 따르면, 국내 양자정보통신 시장은 2021년부터 빠르게 성장해, 2025년 약 1조4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글로벌 시장 규모는 2025년 약 26조900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최상현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